스마트폰 화면에서 클릭 한 번으

스마트폰 화면에서 클릭 한 번으로 집까지 물건이 배달되고, 자율주행차가 어디든지 승객을 운송하게 되면서 삶이 더 간편해지고 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데이터를 강탈하고 남용한다면 삶이 더 곤란해질 것이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통화가치 급락으로 몸살을 앓는 인도네시아가 송고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제천출장샵 = 기록적인 물가상승, 주가와 화폐가치 급락, 정적 제거 시도 역풍 등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쿠데타 음모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 송고

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광주출장샵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의왕출장샵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성남출장샵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남원출장샵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태백출장샵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성남출장샵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