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

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방선거 꼭 열흘 뒤 김종필 전 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3김 시대의 종언이자, 시대 교체를 상징하는 부고였다. 이제 3김 시대의 문법으로 세상을 해석할 수 없다. 정치보다 빠른 민심의 변화를 따라가기 위해 정당은 더 스마트해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의 높은 지지에 “등골이 서늘해질 정도로 두렵다”고 말했다. 정말 두려워해야 한다. 승리에 안주해 변화를 외면한 채 행동하지 않으면 여당도 심판의 화살을 받을 것이다. 송고

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운동에 관여하게 된 것은 동강댐 건설 문제가 영주출장샵 계기가 됐다. 김대중 강릉출장샵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대통령님 동강에 가보셨습니까. 거기를 한번 가보시면 그 아름다움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입니다. 손주들 손잡고 그 아름다운 대구출장샵 동강을 내려보면서 ‘미안하다, 너희는 이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없을 거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내용의 칼럼을 신문에 썼다. 결국, 동강댐 건설은 백지화됐다.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에서 환영을 받았고 몇 년 후에는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도 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

비핵화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면 평양회담의 나머지 두 가지 의제인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도 순조롭게 풀릴 수 있다. 따라서 비핵화 협상에서 구체적 성과를 끌어내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가교가 되어야 한다. 이 책무가 문 대통령의 어깨 위에 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한 두 정상은 수시로 만나고 통화해야 한다. 문 전라남도출장샵 대통령이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남원출장샵 서울공항에서 말했듯이 안동출장샵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가 되어야 한다. 평양회담에 이어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광양출장샵 기대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