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

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심 의원의 행태는 사건을 본질을 흐리는 전형적인 물타기”라며 “불법 유출이 아니라는 궤변은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앞서 심 의원은 전날 기획재정부가 자신의 보좌진을 고발 조치한 데 반발, 정부가 불법적으로 예산을 사용한 정황이 있다며 이에 대한 추가 폭로와 맞고소 방침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실이 빼돌린 자료는 제3자에게 유출될 경우 국가 운영 및 정부 운영에 크나큰 차질을 줄 수 있다”며 “그런데도 의원실은 자료 반납 요구에 일절 응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가 정부가 고소하자 유출 의혹에 대한 관심을 다른 데 돌리려 가짜뉴스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법을 만드는 의원실이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위법을 저지르고도 야당 탄압, 맞고소를 운운하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며 “심 의원이 해야 할 일은 석고대죄하고 불법 유출한 자료를 즉각 정부에 반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재정정보원의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혐의가 입증된다면 이는 심각한 국기문란에 해당한다”며 “심 의원은 정상적인 경로로 얻은 정보라며 정보의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접근할 수 있다고 제한된 정보를 열람하고 다운로드하는 것은 삼성증권 유령주식 공매도 사건과 다르지 않다. 시중은행의 방어막이 뚫리면 그 돈을 다 써도 된다는 뜻인가”라고 비난했다.

특히 주변의 수려한 청주출장샵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익산출장샵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밀양출장샵 수 없는 장관이다. 강릉출장샵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서산출장샵 있는 인천출장샵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삼척출장샵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송고.